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슬금슬금 오르는 中企대출 연체율

최종수정 2018.09.11 06:00 기사입력 2018.09.11 06:00

댓글쓰기

7월말 은행 대출 연체율 0.56%로 0.05%p ↑…선박·車부품 제조사 중심으로 중기대출 신규 연체 발생

슬금슬금 오르는 中企대출 연체율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은행권의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에 빨간불이 켜졌다. 시중금리 인상, 국내외 경기 악화 우려 속에 금융당국은 은행권의 중소기업 여신 관리를 예의주시한다는 방침이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대출 원리금을 한 달 이상 연체한 국내 은행 원화대출 연체율은 7월말 기준 0.56%로 전월말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시점 대비 0.08%포인트 오른 수준이다.

7월 신규연체 발생액(1조5000억원)이 연체채권 정리 규모(6000억원)를 크게 상회하면서 연체채권 잔액(8조8000억원)이 9000억원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 상승이 두드러졌다.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전월말 대비 0.1%포인트 오른 0.58%를 기록했다. 선박·자동차부품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신규 연체가 발생한 탓이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같은 기간 0.01%포인트 상승한 1.79%를 기록했다.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이 늘면서 전체 기업대출 연체율은 0.81%로 전월말 대비 0.08%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7%로 전월말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로 전월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신용대출 등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 연체율은 0.44%로 전월말 대비 0.04%포인트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7월말 중소기업대출 연체율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두드러졌다"며 "과거 대비 낮은 수준이지만 향후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 연체 발생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