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G20 화상회의 참석…한국 투명한 방역조치 공유

최종수정 2020.03.26 23:50 기사입력 2020.03.26 23:50

댓글쓰기

코로나19 대응 한국의 대응 노력 설명…기업인 등 필수 인력 이동 허용 방안 제안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한 한국의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를 국제사회에 공유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을 토대로 적극적인 확진자 추적,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자가진단 앱 및 특별입국절차 시행 등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를 벌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민들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협조를 통해 상황을 관리해 오고 있다는 점도 설명했다. 한국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소비와 투자, 그리고 산업 활동 위축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총 132조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피해업종,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의 부담을 경감하고 소비 진작을 유도하는 한편 유동성 부족에 직면한 기업 지원 및 이를 통한 국민들의 일자리 유지 노력도 병행해서 전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자면서, G20 회원국들이 코로나19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보건 의료가 취약한 국가들에 대한 지원을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한 확장적 거시 정책 전개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 및 빈곤국의 경제안정을 위한 협력 확대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세계 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 유지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과학자,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은 허용하는 방안을 G20 회원국들과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제의했다.


한편 G20 회원국 정상들은 이번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통해 ▲세계적 대유행 대응 공조 ▲국제경제 보호 ▲국제무역 혼란에 대한 대응 ▲국제협력 증진 등 회원국들의 공동 대응조치를 담은 ‘G20 특별 정상회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관한 성명’을 채택했다.


G20 정상들은 국가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방역, 경제, 무역 등 각 분야에서의 구체적 공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보건, 재무, 통상 장관들이 구체적인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을 지속하기 위해 앞으로 가능한 모든 추가적 조치도 취할 수 있다는 데 공감하면서, 필요한 경우 다시 정상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면서 "올해 정례 G20 정상회의는 오는 11월21~22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