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최초 아트페어 '화랑미술제' 19일 코엑스서 개막

최종수정 2020.02.13 17:13 기사입력 2020.02.13 17:13

댓글쓰기

온라인에서 출품작 감상·구매하는 '2020 화랑미술제X네이버 아트윈도 기획전' 마련돼

국내 최초 아트페어 '화랑미술제' 19일 코엑스서 개막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2020 화랑미술제'가 오는 19~23일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38회째를 맞은 올해 화랑미술제에는 한국화랑협회 회원 화랑 110곳이 참여해 530여명 작가의 조각, 설치, 미디어, 회화 등 다양한 영역의 작품 3000여점을 전시한다. 화랑미술제는 한국 미술의 대중화와 미술시장 활성화를 위해 1979년 설립된 국내 최초의 아트페어다.


올해 화랑미술제에는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와 협업해 행사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2020 화랑미술제 출품작을 감상,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2020 화랑미술제X네이버 아트윈도 기획전'이 마련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 사태로 전시장 방문을 걱정하는 관람객은 '2020 화랑미술제X네이버 아트윈도 기획전'을 통해 온라인으로 작품을 감상하고 구매할 수 있다. '2020 화랑미술제X네이버 아트윈도 기획전'에서는 화랑미술제 전시장 전경과 함께 110개 참여화랑의 부스를 개별촬영해 영상에 담았다. '2020화랑미술제X네이버 아트윈도 기획전'은 19일 2020 화랑미술제와 동시에 오픈하며, 이달 말까지 10% 할인된 금액으로 화랑미술제 출품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화랑협회는 또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행사장 중앙에 VIP라운지, 도슨트 포인트, 특별전 등 편의시설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VIP라운지 내부에서는 화랑미술제가 기획한 특별전시 '줌-인(ZOOM-IN)' 작품 일부를 라운지 내부에서 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네이버 그라폴리오와 협업해 마련된 신진작가 공모전 'ZOOM-IN'은 작가들을 발굴해 갤러리와 일반 관람객에게 소개하는 기획 전시다. 또한 경기도 작가들의 미술시장 진입을 돕고, 미술시장 활성화를 촉진하고자 아트경기(경기문화재단)와 함께하는 특별 전시도 마련된다.

올해 화랑미술제에는 메종 마리끌레르, 월간미술, 아트인컬처, 아트나우가 미디어 부스로 참가하며 미술재료 전문 회사 '홀베인(Holbein)'도 부스를 마련해 풍부한 색채의 물감, 질 좋은 붓 등 다양한 미술 재료를 전시하고 판매한다.


올해 화랑미술제에서는 토크 프로그램도 처음으로 마련된다. 'ZOOM-IN' 참여 작가들과 아트경기 특별전 참여 작가들의 아티스트 토크와 미술계 저명 인사들의 토크 등이 있을 예정이다.


화랑협회는 자체적으로 소장하고 있는 판화 소품 10여점을 추첨을 통해 방문객에게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 대책과 관련해서는 주출입구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비접촉식 체온계가 구비되며 입장객과 갤러리 관계자에게 나눠줄 마스크와 손소독제도 비치할 계획이다. 참가하는 110개 화랑마다 손소독제를 제공해서 각 갤러리를 방문하는 손님들이 언제든지 손을 닦을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코엑스에서는 특별방역소독을 1일 2회 자체 실시할 계획이며, 매일 관람객 퇴장 후 행사장 내부 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