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경실 "전 남편에 신뢰 무너진 뒤 말 잃어…묵언수행 했다"

최종수정 2019.12.08 16:21 기사입력 2019.12.08 16:09

댓글쓰기

MBN '속풀이쇼 동치미' 코미디언 이경실 / 사진=MBN 방송 캡처

MBN '속풀이쇼 동치미' 코미디언 이경실 / 사진=MBN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동치미)에 출연한 코미디언 이경실이 전 남편에 대한 배신감 때문에 고민했던 일화를 전했다.


7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이경실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실은 남편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이후 참담했던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나는 원래 부부싸움을 하더라도 금방 푸는 성격"이라며 "말을 안 하는 사람들을 보면 오히려 신기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전 남편에 대한 신뢰가 확 무너지니까 충격 때문에 묵언수행에 들어가게 됐다"며 "전 남편과 대화도 하지 않게 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주변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는데 나만 몰랐을 때 자존심 상했다"며 "누군가가 이야기를 시작하니 마치 주변에서 기다렸다는 듯이 (전 남편에 대한 소문이) 봇물처럼 쏟아져나왔다. 그때 너무나도 창피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경실은 지난 2007년 1월23일 9세 연상의 최 모 씨와 재혼했다. 그러나 최 씨는 2015년 지인 A 씨를 집에 데려다 주겠다며 자신의 차 뒷좌석에 태운 뒤 성추행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이경실은 "남편의 결백을 믿는다"며 최 씨를 옹호했으나, 최 씨는 징역 10개월에 성폭력 방지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당시 술에 만취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지만 검사가 제출한 증거와 정황을 살펴봤을 때 심신미약 상태는 아니었다"며 "죄질이 무겁고 피해자와 합의를 하거나 손해를 배상해주지 않고 재판 중에도 2차 피해를 가하는 등 태도가 좋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