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두 달만에 80% 수직 상승

최종수정 2019.05.27 11:08 기사입력 2019.05.27 10:38

댓글쓰기

27일 장 초반 '상한가' 기록…'52주 최고가'도 경신

봉테일 효과에…계열사 바른손·투자배급사 CJ ENM도 미소

수상 예측 적중한 외인…최근 두 달 간 52만주 순매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영화 '기생충'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 주가가 두 달만에 80% 올랐다. 한국 영화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서 최고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27일 장 초반 상한가를 기록하면서, 바른손이앤에이 의 주가 수익률도 수직 상승했다.


27일 오전 9시3분 바른손이앤에이 는 전 거래일보다 29.90%(580원) 오른 2520원을 기록했다. 장 시작과 동시에 가격 상승 제한폭 수준까지 치솟으면서 52주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3월27일 이후 두 달만에 78.72% 상승한 셈이다. 주가는 수상 발표 직전인 이달 22일 2000원(7.82%)에 거래를 마치며, 수상 기대감을 키우기도 했다. 수상 기대감에 베팅한 투자 주체는 외국인으로, 최근 2개월간 약 52만주를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익실현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 같은 기간 개인은 46만주, 기관은 5000주를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다른 영화 기생충 수혜주로는 계열사 바른손 과 투자·배급사인 CJ ENM 이 꼽힌다. 바른손 은 이날 장 초반 2740원(29.86%), CJ ENM 은 19만3000원(6.57%)까지 치솟았다. 바른손이앤에이 바른손 지분 32.40%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영화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두 달만에 80% 수직 상승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25일(현지시간) 제72회 칸국제영화제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는 소식에 관련 종목들의 주가가 급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른손이앤에이 는 온라인, 모바일 게임 개발업, 영화제작업을 영위하는 회사로, 지난해 3월 CJ ENM 과 영화 '기생충'에 대한 제작, 공급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125억원으로, 당시 매출액 대비 30% 비중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바른손이앤에이 의 경우, 추가 이익 발생도 예상된다. 바른손이앤에이 측은 "기생충 영화를 제작해 계약 상대방인 CJ ENM 에 공급한다"며 "향후 영화 상영 등에 따른 순이익 발생 시 순이익의 40%를 추가로 배분받는다"고 밝혔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