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통여협 ‘탈북청소년 돕기 사랑의 바자회’ 성료

최종수정 2019.05.26 20:56 기사입력 2019.05.26 20:56

댓글쓰기

안준희 총재 “남한사회 정착에 작은 도움 기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총재 안준희)가 지난 18일 서초토요벼룩시장(방배권역)에서 개최한 ‘탈북청소년을 돕기 위한 사랑의 바자회’가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3월16일에 이어 올해로 두 번째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의 임원들과 회원들로부터 기증받은 받은 총 400여 점의 물품이 판매됐다.


판매상품 종류는 4계절 의류, 주방용품, 가전류, 완구 및 장난감, 도자기, 여행가방, 잡화류(구두, 핸드백, 액세서리, 모자, 선글라스 등) 등 200여 종에 이른다.


이번 바자회를 열기 위해 두 달여 동안 임원 및 회원들로부터 물품을 수집했다.


한창 새봄맞이 집 단장 시기에 열린 3월 바자회에서는 화훼농장을 운영하는 회원이 기증한 다육이와 나무화분이 인기를 끌었고, 이번 5월 바자회에는 여름을 앞둔 터라 각종 여름상품과 선글라스, 채양모자, 여행가방 등이 절찬리에 판매됐다.

물품은 1000원에서 대부분 2000~3000원, 비싸봐야 1만원대 안팎으로 판매돼 용달차 한 대 분량을 다 팔아도 수익금은 그리 많지 않다.

한통여협 ‘탈북청소년 돕기 사랑의 바자회’ 성료


하지만 일상에서 버려지기 일쑤인 멀쩡한 생필품들이 소중히 재활용되고, 무엇보다 시민들이 탈북민과 통일에 대한 관심을 갖게 했다는 점은 수익금액보다 훨씬 큰 의미를 갖는다.


한통여협은 수익금 전액은 오는 10월에 개최될 본회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탈북청소년들에게 장학금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하반기에도 시즌에 맞는 다양한 재활용품을 수거, 상반기처럼 9월21일과 11월16일 서초토요벼룩시장에에서 바자회를 열 계획이다.


안준희 총재는 “청소년이라면 그 출신을 떠나 우리의 미래를 짊어질 소중한 인재들로써 탈북청소년들이 남한사회에 정착하는 데 작은 도움이나마 주기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잇따른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그 어느 때보다 평화와 통일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기대감이 컸었는데 가시적인 성과를 체감하지 못해서인지 요즘 다소 주춤한 경향이 있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탈북민을 포함한 우리 국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평화통일을 밀도 있게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