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민주당, 물고 뜯기만 하면 능사?…野 하지 왜 與 하나”

최종수정 2019.05.26 16:35 기사입력 2019.05.26 16:35

댓글쓰기

“與, 국회 파행 속으로는 즐기고 있다는 말이 팽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6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총체적 국정 난맥에 특단의 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외면하고만 있을 거라면 야당을 하지 여당을 왜 하는가 국민들이 묻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신임 원내대표로 체제가 바뀐 지 보름도 더 지나고 있지만 과연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과연 리더십을 제대로 발휘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오히려 강경 기류로 원내대표의 운신을 좁히고 있으며,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우유부단함에 용단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며 “이미 국민들 사이에는 민주당이 국회 파행 사태를 속으로는 즐기고 있다는 말이 팽배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제 풀에 지치면 백기투항할 것이 뻔한데 먼저 손을 내밀 이유가 없다는 논리가 국민들을 한숨짓게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과연 여당다운 면모를 얼마나 보이고 있는지 성찰해야 한다”며 “국회 파행을 제1야당 탓으로만 돌리고, 야당의 일거수일투족을 여당이 물고 뜯고 있기만 하면 능사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과 집권 여당은 시간이 갈수록 이제는 모든 책임이 국정의 제1당사자들에게 온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