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아베, 일본서 5번째 골프 라운딩…2시간 30분간 친분과시(종합)

최종수정 2019.05.26 14:31 기사입력 2019.05.26 14:3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5번째 골프 라운딩을 함께 하며 친분을 과시했다.


26일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지바현 모바라시에 있는 골프장에서 아침 식사를 함께 한 뒤 2시간 30분간 골프를 쳤다. 두 정상은 각자 헬기로 골프장에 도착했고 아베 총리가 먼저 도착해 헬기 착륙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그동안 상대방 국가를 방문할 때 골프를 함께 쳤다. 지난달 27일 아베 총리의 미국 방문 시에도 트럼프 대통령 소유 골프장에서 18홀 코스를 함께 돌았다.


교도통신은 "두 정상이 긴장을 푼 채 의견을 교환하며 신뢰 관계를 깊게 하기 위해 골프를 함께 했다"고 전했다. NHK도 "공통의 취미인 골프를 통해 친교를 깊게 하기 위해 라운딩을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골프 라운딩 직전 트위터에 글을 올려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아베 총리와 지금 골프를 치려고 한다"며 "일본은 이 게임(골프)을 사랑한다. 잭 니클라우스, 타이거 우즈, 필 미컬슨의 엄청난 팬들이다. 내가 게리 플레이어는 어떤지 물었더니, 그들은 '게리도 사랑한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아베 총리도 라운딩 후 트위터에 "레이와 첫 국빈으로 맞이한 트럼프 대통령과 지바에서 골프다"라며 "새로운 레이와 시대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다"는 글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과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이날 라운딩에는 원로 골프선수 아오키 이사오도 초청됐다. 그는 1983년 소니오픈에서 우승해 일본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챔피언이 된 바 있다.


두 정상이 골프 라운딩을 하는 동안 멜라니아 여사와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는 도쿄 오다이바에 위치한 디지털 미술관 '팀랩'을 함께 관람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곳에서 초등학생 관람객들에게 사인을 요청받고 '최고가 돼라'(be best)라는 문구를 넣어 사인을 해주기도 했다.


두 정상은 골프가 끝난 뒤 오찬을 함께한 다음 도쿄 료고쿠에 있는 국기관에서 스모 경기를 관전한다. 스모 경기에는 멜라니아 여사와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여사도 동행한다. 저녁에는 도쿄의 번화가 롯폰기에 있는 일본식 선술집 '로바다야키'에서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