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유출 용납 못해…믿었던 직원이라 더 충격"

최종수정 2019.05.25 11:14 기사입력 2019.05.25 11:14

댓글쓰기

"간부급 직원 조사 후 엄중히 문책할 것"
한일외교장관 회담서 日측의 문대통령 책임론 제기도 비판…"외교적 결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한미 정상간 전화통화 내용을 고교 선배인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주미대사관의 간부급 외교관을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다. 의도적으로 기밀을 흘린 것은 외교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무너지는 행위인만큼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강 장관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한일 외교장관 회담, 한불 전략대화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한 강 장관은 24일(현지시간 ) 주OECD 한국대표부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일은 상대국과의 민감한 일을 다루는 외교공무원이 의도적으로 기밀을 흘린 경우"라며 "출장 오기 전에 꼼꼼히 조사해 엄중문책하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했다. 이어 "정상 간 통화라는 민감한 내용을 실수도 아니고 의도적으로 흘린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외교관이 이런 일을 했다는 게 장관으로서 용납이 안 되는만큼 조사 결과에 따라 엄충 처벌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외교관에 대한 실망감도 내비쳤다. 강 장관은 "유출사건 당사자는 능력, 직업윤리 등에 있어 상당한 수준이라고 믿고 있었는데 신뢰가 무너진 상황"이라며 "제 스스로도 리더십이 부족하지 않은가 돌아보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중간관리자의 큰 역할 중 하나는 외교를 잘하는 것뿐 아니라 후배들에게 귀감이 돼야 하는 것도 있다"며 "이런 일로 국민의 신뢰가 무너져 장관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최근 외교부가 잦은 실책과 구설로 사기가 저하됐다는 반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강 장관은 "취임 후 불필요한 밤샘 근무나 대기, 주말 근무를 많이 없앴는데 이런 실수로 외교부가 비판받으면 직원 사기가 많이 떨어질 것"이라며 "실수의 경중을 따져서 문책하는 것이 직원들의 프로페셔널리즘과 사기를 진작시킬 것”이라고 했다.

전날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대법원의 강제동원 판결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을 또다시 들고나왔다는 일본 매체의 보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강 장관은 "메시지 관리에 신중해 달라고 얘기했는데 (일본 측이) 이렇게 한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각료급 회담에서 상대편의 정상을 거론하는 것은 외교적 결례"라고 지적했다.


우리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통해 원고 측에 압류한 일본 기업의 자산매각 절차를 연를 타진했다는 NHK 보도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강 장관은 "정부의 기본입장은 사법 절차에 행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정부가 (원고 측에 압류자산 매각 절차 연기를) 요청했다는 것은 정부 기본입장과 다른 얘기"라고 했다. 일본 정부가 요구한 중재위원회 개최에 대해서는 신중히 검토하겠다고만 밝혔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