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동차검사 결과, 100대 中 19대 부적합…경유차 부적합률 가장 높아

최종수정 2019.05.24 10:05 기사입력 2019.05.24 10:05

댓글쓰기

교통공단, 2018년 자동차검사 분석결과…"등화장치, 배출가스, 제동장치 점검 필요"

자동차검사 결과, 100대 中 19대 부적합…경유차 부적합률 가장 높아

자동차검사 결과, 100대 中 19대 부적합…경유차 부적합률 가장 높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24일 자동차검사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한 해 동안 검사를 받은 총 1150만대의 자동차 중 18.9%인 217만대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검사항목 중에는 등화장치 부적합이 128만 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배출가스 부적합이 53만 건, 제동장치 부적합이 45만 건으로 뒤를 이었다.


연료별로는 경유차의 부적합률이 20.1%로 가장 높았고, 전기차가 6.8%로 가장 낮았다. 차종별 부적합률은 경유연료의 비중이 높고 주행거리가 긴 화물차가 21.9%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승용, 특수, 승합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차령이 15년 이상인 차량의 부적합률은 29.0%, 4년 이하 차량은 7.5%로 노후 차량일수록 부적합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공단은 자동차검사 빅데이터를 자동차 제작사와 공유하해 신차의 부품, 시스템 등을 개선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540만 건의 빅데이터를 공유했으며, 램프 고장을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 및 성능이 향상된 램프·브레이크를 신차에 장착하도록 유도했다.

권병윤 이사장은 "자동차검사는 1만1181명의 교통사고 사상자를 예방하고, 미세먼지를 포함해 총 1만3528t의 배출량을 저감하는 등 연간 1조6290억 원의 사회적 편익을 제공한다"면서 "공단은 철저한 검사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국민에게 알기 쉽게 검사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검사 결과, 100대 中 19대 부적합…경유차 부적합률 가장 높아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