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하위 20% 소득 동반 감소…가처분소득 증가율 2009년 이후 최저

최종수정 2019.05.23 12:00 기사입력 2019.05.23 12:00

댓글쓰기

통계청 '1분기 가계동향조사 소득부문' 공표
"소득 상위 20% 상여금 못받아…이전소득 영향에 하위 20% 소득 늘어"
처분가능소득은 2009년 3분기 이후 마이너스 성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올해 1분기 소득 상위 20%의 가구당 월평균 소득이 2015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위 20%의 가구당 월평균 소득도 전년동기 대비 줄면서 1분기 소득증가율은 2017년 2분기(0.9%) 이후 7분기만에 가장 낮았다. 비소비지출이 늘어나면서 1분기 전체가구의 가처분소득 증가율은 2009년 3분기 이후 가장 낮은 0.5%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3일 공표한 '2019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에 따르면 소득상위 20%(5분위)의 월평균 소득은 992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2% 감소했다. 이전소득을 제외한 근로소득, 사업소득, 재산소득, 비경상소득 모두 줄었다.


박상영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가구주 중심으로 상여금이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근로소득이 줄어든 결과"라고 설명했다.


소득 하위 20%(1분위) 소득은 125만5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5% 감소했다. 다만 지난해 4분기 소득 감소율이 전년동기대비 17.7%에 달했던 점을 감안하면 하락폭은 크게 둔화됐다.


1분위에서도 이전소득, 사업소득을 제외한 근로소득과 재산소득, 비경상소득이 모두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근로소득은 14.5% 감소한 40만4000원에 그쳤다. 이전소득은 5.6% 늘어난 63만1000원을 기록했다. 공적연금, 기초연금 등 공적이전소득이 45만2000원으로 15.8% 늘어난 효과가 컸다. 정부는 올해부터 EITC 지원 대상을 334만가구로 확대한데 이어 가구당 최대지원액도 최대 250만원에서 최대 300만원으로 늘려 시행하고 있다.

1분위 사업소득은 10.3% 증가했다. 통계청은 "1분위 비근로자 가구가 증가했는데, 자영업자 비중이 많고 2분위나 3분위에 있던 자영업자들이 부진을 못이겨 1분위로 하락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소득 상하위 20%를 제외한 2,3,4분위의 소득은 전년동기대비 4.4~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분위는 근로소득과 이전소득 증가로 월평균 소득이 284만4000원을 기록했으며 3분위는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이전소득 증가 영향으로 5.0% 늘어난 423만7000원을 나타냈다. 4분위는 4.4% 증가한 586만3000원을 기록했다.


세금납부 같은 비소비지출은 1분위를 제외한 나머지 분위에서 모두 늘었다. 특히 4분위의 비소비지출은 전년동기대비 16.8% 증가한 129만5000원에 달했다. 비소비지출에서는 이자비용 증가율이 17.5%로 가장 높았다. 연금과 가구간 이전지출은 각각 9.1%와 8.9% 늘었다. 경상조세와 비경상조세는 각각 0.1%와 6.8% 감소했다.


전체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은 월평균 374만8000원으로 0.5% 감소했다. 1분위(-3.0%)와 5분위(-4.3%)의 감소가 두드러졌으며 2~4분위의 가처분소득은 각각 3.6%와 4.0%, 1.4% 늘었다.


경기불황 영향으로 도시근로자가구의 가계소득은 566만원으로 2017년 2분기 이후 7분기만에 또다시 마이너스 성장(-0.2%)을 기록했다. 처분가능소득규모는 436만3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1% 감소했다.


소득상하위 격차를 나타내는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80으로 지난해 1분기 5.95 보다는 소폭 개선됐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소득분배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근로소득 증가, 아동수당 등 공적이전소득 증가로 중간계층인 2, 3, 4분위 소득이 모두 증가했다"면서 "다만, 1분위 소득 감소세 지속 등 저소득층 소득 여건이 여전히 엄중한 만큼 분배 개선세가 안착되고 저소득층 소득이 회복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