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장자연, 진실 규명 나서야" 국정조사·특검 거론

최종수정 2019.05.22 10:44 기사입력 2019.05.22 10: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성폭행 등에 대해 수사권고 불가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장장 13개월 동안의 검찰 재조사 결과가 이것이냐고 묻고싶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부실수사와 외압을 확인했다지만 핵심 의혹이 뭔지도 밝히지 않았다. 오히려 국민적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길을 막은 게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진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범죄자들이 뻔뻔히 활보하는 데 국민들이 참담한 심정을 느끼고 있다"며 "공소시효로 기소가 쉽지 않다면 실체적 진실이라도 밝혔어야했다. 결국 검찰은 진실을 은폐하고 스스로 과오를 바로잡을 기회마저 놓쳤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경은 더 늦기 전에 국민적 의혹 해소와 실체적 진실규명에 나서기 바란다"며 "만약 검경이 끝까지 국민적 요구를 외면한다면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는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검찰은 과거사위 결정에만 머물지 말고 국민적 의혹을 풀 방안을 적극 고민해야 한다"며 "국회도 국정조사와 특검을 비롯해 모든 수단을 열어놓고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