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 모친상, 盧 10주기 추도식 불참…"조화·조의금 정중히 사양"

최종수정 2019.05.22 08:58 기사입력 2019.05.22 08:5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22일 모친상을 당해 23일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


노무현 재단 관계자는 "유 이사장이 빈소를 지켜야 해서 추도식에 참석하기 어렵다"며 "이사장 인사말 등은 다른 분이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무현재단은 유 이사장의 모친이 최근 위독해진 점을 고려해 유 이사장이 추도식에 불참할 경우에도 대비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유 이사장은 자신의 팬클럽인 '시민광장' 회원들에 '어머니의 별세에 대하여'라는 글을 보냈다.


유 이사장은 이 글에서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차례 표현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조문을 가야할까, 하는 분들께 말씀드린다. 꽃이나 조의금을 정중하게 사양하기로 저희 6남매가 의견을 모았다"면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시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간단한 다과를 준비했으니 함께 나누면서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기로 하자"고 덧붙였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