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정개특위·사개특위 개의시도, 한국당 회의장 봉쇄에 막혀 (상보)

최종수정 2019.04.26 21:13 기사입력 2019.04.26 21:13

댓글쓰기

바른미래당 의원들 불참설, 26일 처리 불투명…인편접수 봉쇄했지만 전자발의에 허찔린 한국당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는 26일 오후 8시 각각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회의장 앞을 가로 막고 출입을 봉쇄하면서 정상적인 회의 진행에 차질을 빚었다.


심상정 국회 정개특위위원장은 이날 오후 8시 전체회의 소집을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이 모습을 드러냈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회의장 주변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으면서 정상적인 회의를 진행하지 못했다.


이상민 국회 사개특위위원장 역시 이날 오후 8시 전체회의 소집을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회의장 진입을 시도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연좌농성을 이어가며 진입을 막았다. 양쪽에서는 서로의 정당성을 주장하면서 팽팽히 맞섰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국회 의안과 점거농성이 이어지고 있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의견을 나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국회 의안과 점거농성이 이어지고 있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의견을 나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26일 회의 진행의 변수도 생겼다.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회의에 불참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전체회의가 열려도 정족수(5분의 3)에 미달할 가능성이 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전체회의 가능성 때문에 국회 주변에 자리를 지키고 있었지만 바른미래당이 참여하지 않으면 26일 회의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바른미래당이 적극적으로 추진했던 사안이지만 내분이 격화하면서 대변인, 원내대변인 등이 연이어 사퇴하는 등 혼돈의 늪에 빠진 상황이다. 바른미래당이 선거제 개편을 강력히 요구해놓고 정작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에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모순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26일 전자 입법발의시스템을 통해 패스트트랙 4법 발의를 모두 마무리했다. 한국당은 인편 접수를 저지하고자 국회 의안과를 장악한 뒤 출입을 차단했지만 입법발의시스템이라는 절차를 막을 수는 없었다.


한국당은 실력저지 방어선이 무너진 것을 확인한 뒤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않았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패스트트랙 법안 발의 저지가 무위로 돌아가자 국회 난동의 수괴인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자발의가 불법이라는 황당무계한 주장을 늘어놓으면서 현실부정과 정신승리를 시전했다"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전자발의는 사용된 적이 없었을 뿐 엄연히 국회법이 허용하는 매우 합법적인 방법이며, 시대의 흐름에 부합하는 선진적인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