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美, 하노이회담서 일방적·비선의적 태도" 푸틴에 불만

최종수정 2019.04.26 08:09 기사입력 2019.04.26 06:33

댓글쓰기

북한 매체, 북러정상회담 소식 신속 보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회동 중에 사진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P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회동 중에 사진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P연합>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확대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가 교착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이날 신문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치러진 두 정상의 단독회담 및 확대회담, 만찬 연회 소식을 나란히 신속 보도했다.


단독회담에 대해 신문은 "두 나라 최고령도자들께서는 각기 자기 나라의 형편을 통보하시고 호상 이해와 신뢰, 친선과 협조를 더욱 증진시키고 새 세기를 지향한 조·로(북·러)친선관계의 발전을 추동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향과 조치들에 대하여 합의하시였으며 당면한 협조문제들을 진지하게 토의하시고 만족한 견해일치를 보시였다"고 전했다.


또한 "국가건설과정에 이룩한 성과와 경험들을 교환하시였으며 조선반도정세와 국제관계분야에서 나서는 여러 문제들에 대하여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공동으로 정세를 관리해나가기 위한 솔직하고 기탄없는 의견을 나누시였다"고 했다.


이어진 확대회담에서는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참가한 사실을 언급하며 "회담에서는 여러 분야에서 쌍무적 협조를 가일층 확대발전시켜나갈데 대하여 토의되였다"고 전했다.

신문은 "쌍방은 조·로정부간 무역, 경제 및 과학기술협조위원회의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며 두 나라사이의 호혜적인 경제무역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에 올려세우기 위하여 여러 분야들에서 적극적인 대책들을 취해나가기로 하였다"고 했다.


아울러 "쌍방은 또한 중대한 고비에 직면한 조선반도정세추이에 대하여 분석평가하고 조·로 두 나라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려정에서 전략적 의사소통과 전술적협동을 잘해나가기 위한 방도적인 문제들에 대하여 진지하게 토의하였다"고 덧붙였다.


회담 후 만찬에 대해서는 "푸틴 대통령 각하께서 성대한 연회를 차리였다"면서 "연회는 시종 친선의 정이 뜨겁게 흘러넘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였다"고 전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