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알에프세미, ECM반도체 세계 1위…삼성전자 반도체 왕국 협력 시너지 기대

최종수정 2019.04.25 10:31 기사입력 2019.04.25 10: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ECM반도체 부문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알에프세미 가 강세다. 메모리 반도체뿐만 아니라 시스템 반도체를 비롯한 비(非)메모리 사업에서도 글로벌 1위를 달성하겠다는 삼성전자 청사진 속 수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리는 것으로 보인다.


25일 오전 10시31분 현재 알에프세미 는 전 거래일보다 11.88% 상승한 7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전날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시스템 반도체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R&D 분야에 73조원, 최첨단 생산 인프라에 60조원을 각각 투자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내 중소 반도체 업체들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 산업 생태계를 강화함으로써 '신성장동력 발굴'과 '동반성장'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알에프세미 는 음성신호를 전기신호로 바꾸는 핵심부품인 ECM칩을 만들고 있으며, 세계시장의 60% 이상을 점유하는 글로벌 1위 업체다. 현재까지 ECM 반도체, TVS 반도체 등 소자급 반도체를 생산하면서 축적한 기술을 바탕으로 반도체 설계기술, 웨이퍼 제조기술, 공정기술, 패키지기술 등 개발에서 생산까지 모든 과정이 가능한 종합 솔루션을 갖췄다. 초소형 제품부터 다양한 크기의 제품을 고객의 요구에 맞춰 약 월 5억개 이상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ECM칩은 사람의 음성신호를 전기 신호로 변환하는 반도체로 최근 사물인터넷, 5G, 스마트폰, 전기자동차 등 산업 전반에서 수요가 폭등하면서 MLCC공급 부족과 가격 상승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