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오신환, 패스트트랙 반대표? 사보임 해달라는 뜻"

최종수정 2019.04.24 10:49 기사입력 2019.04.24 10:19

댓글쓰기

"당헌상 당의 입장인지 아닌지 의미 없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4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소속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오 의원이 나는 반대표를 던질테니 사보임을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관영 원내대표가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을 대표하고 있는 사개특위 위원은 당의 입장을 의결에 반영하는 것이 당연한 책무"라며 "내 소신이 있어서 반대하겠다고 하는 것은 당에서 나를 바꿔 달라는 요청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사보임을 하지 말라는 강요 같은 얘기들이 있었는데 김 원내대표가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고 말을 한 일이 없다"며 "4당 원내대표가 어렵게 합의문을 만들고 의총에서 어렵게 추인을 받았는데 헌신짝처럼 내버릴 수는 없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전날 의총 의결이 당론인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당헌상 당의 입장인지 아닌지 그런 부분은 의미가 없다"며 "그럼 의총에서 투표를 왜 하나, 과반 투표를 하는 게 당의 입장을 모으는 것이고 그런 면에서 당론이다"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