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국, 김홍일 前의원 별세에 "아버님과 화평의 술 한 잔 나누시길"

최종수정 2019.04.21 16:46 기사입력 2019.04.21 16: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이 별세한 것과 관련해 "우리 세대가 겪은 '야만의 시대'를 다시 돌아본다"며 "시대는 변화했지만, 그 변화를 만든 사람들에게 남겨진 상흔은 깊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삼가 고인의 영면과 명복을 빈다"고 조의를 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 수석은 이 글에서 "'독재'라는 단어가 진정 무엇을 뜻하는지도 돌아본다"라며 "그리고 그 '독재'를 유지하기 위해 무도한 범죄를 저지른 자들, 그 '독재'를 옹호하고 찬양했던 자들의 얼굴과 이름을 떠올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기억의 힘을 믿는다"라며 "현재와 같은 정치적 자유, 표현의 자유를 얻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고 다치고 사라졌던가"라고도 했다.


조 수석은 그러면서 "그곳에서 아버님과 화평의 술 한 잔을 나누시길"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1971년 박정희 독재정권에 맞선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 사건의 배후로 지목돼 고초를 겪고,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당시 공안당국으로부터 모진 고문을 당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은 당시 고문 후유증으로 건강에 이상이 생겨 목디스크 수술을 받는 등 고통을 받고, 파킨슨병까지 얻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