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싱가포르 스마트시티 박차, 글로벌 스탠더드 꿈꾼다

최종수정 2019.04.20 08:00 기사입력 2019.04.20 08:00

댓글쓰기

2025년까지 매년 1조1300억원 투자…정부서비스 2023년 대부분 디지털화
ICT 활용 미래버전으로 확대 방침
3D 가상현실 버추얼 싱가포르 통해…교통·환경 등 문제 해결책 찾기도
도시 인프라개선 마스터플랜 발표
중심상업지구에 2만가구 주거시설…도시 분산 대신 도심 주거기능 강화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싱가포르 서주미 객원기자] 도시국가 싱가포르가 '스마트시티(Smart city)'의 글로벌 스탠더드로 주목받고 있다.


싱가포르는 마카오ㆍ모나코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인구밀도가 높은 곳이다. 하지만 싱가포르 정부는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인구ㆍ교통ㆍ환경ㆍ주거 문제를 해결하며 스마트시티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시장 조사기관인 IDC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미국 뉴욕, 일본 도쿄와 함께 현재 스마트시티에 가장 많이 투자하는 도시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2025년까지 연간 10억달러(약 1조1350억원) 이상 투자할 방침이다.


◆디지털화에 드라이브 건 싱가포르 정부= 싱가포르 스마트시티가 성과를 내고 있는 가장 핵심 배경은 정부의 전폭적인 재정지원이다. 싱가포르 정부는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 2014년 '스마트 네이션(Smart Nation)' 조직을 출범, 현재 대부분 민원서비스의 디지털화 작업을 마쳤다. 2023년까지는 싱가포르 주택개발청(HDB)이 짓는 공공주택의 열쇠 수령, 신분증이나 여권 수령을 포함한 대부분 정부 서비스의 디지털화를 완료하고 현금 결제 없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싱가포르 정부는 ICT를 활용해 도시의 효율성을 높이고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 스마트시티를 싱가포르 정부의 미래 버전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2015년부터는 국가 전체를 3D 가상현실(VR)로 만드는 '버추얼 싱가포르(Virtual Singapore)' 프로젝트도 시행 중이다. 이 프로젝트는 지형 데이터 위에 교통ㆍ환경 등 각종 데이터를 함께 넣어 3D VR 속에서 문제를 분석하고 해결책을 찾기 위한 것이다. 싱가포르 정부는 1000억원에 가까운 자금이 투입된 이 프로젝트를 앞으로 지속적으로 개선, 국가 건설의 핵심 플랫폼으로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도시인프라 확 바꾼다=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도시 인프라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싱가포르 도시재개발청(URA)은 최근 향후 10~15년간 개발 청사진을 담은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마스터플랜은 기존의 중심상업지구(CBD)와 마리나베이 등에 2만여가구의 주거시설 및 숙박시설을 추가, 직주 근접성을 높이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도시 분산 대신 오히려 도심 내 주거 기능을 강화해 인구 유입에 따른 주거난을 해결하겠다는 발상의 전환인 셈이다.


이를 위해 URA는 20년 이상 오래된 건물을 주거나 복합용도로 바꾸도록 개발 업체들에 권고한다는 계획이다. 또 도심에 녹지와 공원 등 편의시설을 추가하고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2030년까지 철도망을 두 배로 연장하는 한편, 도심을 통과하는 대규모 지하고속도로도 건설할 계획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정부 주도의 스마트시티 정책에 따른 부작용도 지적된다. 데이터 수집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생활 침해 우려가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시티가 지나치게 경기부양 목적으로 추진된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결국 싱가포르 스마트시티의 성공 여부는 효율적 규제가 아닌 거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최종적인 목표가 돼야 한다는 것이 현지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싱가포르 서주미 객원기자 sor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