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선 “홍영표, 합의 파기 아닌가…순진하게 대응해 ‘바보 의총’ 됐다”

최종수정 2019.04.19 10:11 기사입력 2019.04.19 10:11

댓글쓰기

“손학규 사퇴가 능사는 아니다”
“제3지대 '빅텐트' 쳐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19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합의안에 대해 부인하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홍 원내대표가 당내 상황 때문에 아마 김관영 원내대표하고의 합의사항을 파기를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를 통해 “김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서 합의를 했다고 보고를 했는데, 그것을 거짓말로 보고할 이유도 없고 거짓말 할 상황도 아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권이라는 것이 잉크도 마르기 전에 뒤집는 경우가 허다한데, 구두로만 합의를 하고 어떻게 보면 순진하게 대응을 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상대방에서는 합의를 파기하고 뒤집었는데 그것도 모르고 의총을 하면서 우리는 패스트트랙을 해야 된다, 안 해야 된다고 하고 있었다”며 “결과적으로는 웃음거리 의총, 바보 의총이 되었다고 얘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손학규 대표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대표 또는 지도부 사퇴가 능사는 아니다”라며 “대표 혼자서 무슨 지지율을 올렸다 내렸다 하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밝혔다.

박 의원은 당 내홍에 대한 출구전략에 대해 “제3지대 빅텐트를 쳐가지고 거기에 중도, 실용, 민생정당에 참여하는 모든 분들을 전부 참여시키고 새로운 신진 인사를 영입을 하고 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