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준영·최종훈 등 5인에 집단 성폭행 당해" 피해 여성 등장

최종수정 2019.04.19 08:31 기사입력 2019.04.18 20:03

댓글쓰기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가수 정준영(30)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에 유포됐던 불법 촬영물 피해자로 알려진 여성이 정준영과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30) 등 5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예상된다.


18일 'SBS Fun E'는 정준영 단톡방 피해 여성 A 씨가 단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사진·멤버들이 나눈 대화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으며, 변호사와 협의 끝에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 씨는 2016년 3월 정준영 팬사인회를 계기로 정준영 최종훈 버닝썬 직원 김 모 씨, 허 모 씨, 사업가 박 모 씨 등 5인과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다. 다음날 아침 정신을 차렸을 때 A 씨는 옷이 모두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누워 있었다.


또한 A 씨는 당시 자신 옆에 최종훈이 누워 있었고, 자신이 깨어나자 이들이 "속옷 찾아봐라", "성관계를 갖자" 등의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건 이후 A 씨는 지난달 해당 단톡방 사건 공익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 측에 연락을 취하고, 방 변호사를 통해 당시 상황을 녹음한 음성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단톡방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 씨는 음성파일과 사진을 보고 정준영 등 5인이 자신을 성추행한 정황을 안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A 씨가 가해자로 지목한 박 씨, 최종훈 등 5인은 "이 사건과 관련 없다"고 부인하거나 답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A 씨를 먼저 조사한 후, 사건 당시 A 씨와 함께 있었던 사람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