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승리 신병처리 논의 아직…필리핀 생일파티 경비 전체 확인 중"

최종수정 2019.04.15 13:28 기사입력 2019.04.15 13:05

댓글쓰기

경찰 "승리 신병처리 논의 아직…필리핀 생일파티 경비 전체 확인 중"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2017년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서 성관계가 있었다는 내용과 관련해 관련자를 조사하는 한편 여행 경비에 대해서도 계좌 내역을 확인하는 등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생일파티를 계획했던 회사 임원 등을 불러서 전체적인 부분을 파악하고 있다"며 "비용에 대해서도 계좌, 진술을 통해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승리가 부담한 여성들의) 여행경비 액수를 파악했다"면서 그 출처 등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까지는 수사가 진행됐지만 추가로 계좌 등을 더 살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승리의 신병처리 확보 필요성에 대해서는 "진행 중인 횡령 사건과 성접대 사건을 마무리하면서 판단해야 한다"며 "현재로선 예단해서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2017년 필리핀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 파티에 참석한 일부 여성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실제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다만 이 여성들은 파티에 참석한 남성들과 자발적으로 성관계를 했으며 누구의 지시를 받은 적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승리의 지인이라고 보기 어려운 유흥업소 여성들이 초대된점, 또 이들의 여행경비를 모두 승리 측이 부담한 점을 볼때 여행 비용을 대가로 성매매가 이뤄졌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당시 승리의 생일파티에는 외국인 투자자가 초대됐으며,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도 초대돼 파티에 참석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