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아지가 배설물 먹으니 환불해줘"…3개월 된 말티즈 던진 분양인

최종수정 2019.02.11 18:07 기사입력 2019.02.11 13:55

댓글쓰기

사진=강릉 한 애견분양 가게 제공

사진=강릉 한 애견분양 가게 제공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 분양받은 반려견이 식분증(배설물을 먹는 증상)을 보인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하고, 거절당하자 반려견을 집어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내던져진 생후 3개월 된 말티즈는 목숨을 잃었다


1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된 글과 해당 애견분양 가게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지난 9일 오후 5시께 강릉 한 애견분양 가게로 말티즈를 분양받은 여성이 찾아왔다. 이날 오전 10시께 50만원에 말티즈를 분양받은 이 여성은 "강아지가 배설물을 먹는다"며 환불을 요구했다.


주인 오모(49)씨는 "강아지가 환경이 바뀌면 일시적으로 변을 먹을 수 있다. 아직 몇 시간 되지 않았으니 며칠 더 지켜보자"고 답했다. 하지만 여성은 분을 참지 못하고 반려견 이동가방에서 말티즈를 꺼내 오씨를 향해 집어 던졌다.


해당 행위는 가게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담겼고, 오씨의 가방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진 말티즈는 이튿날 새벽 2시30분께 결국 사망했다.


오씨는 "가방에서 강아지를 꺼낼 때 '설마 던질까' 했는데 갑자기 던지니까 너무 어이가 없고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받지 못했다. 저녁에 밥을 먹인 뒤 10시 이후에 토하기 시작하더니 새벽 2시30분께 죽었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말티즈가 변을 먹는 걸 보면 다른 강아지도 같은 행동을 할 수 있다"며 전화로 환불을 요구했지만 오씨는 "계약서상 장염, 홍역, 선천성 질환 등이 있을 시 보증기간 10일 안에 교환이나 환불을 해주게 돼 있다"면서 "신분증은 계약서에 포함돼있지는 않으나 환경이 바뀐 만큼 상황을 지켜보고 대처를 하자고 답했다"고 말했다.


오씨는 "전화가 끝난 뒤 여성은 곧바로 가게로 찾아왔고,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여성은 이미 해당 가게에서 말티즈 2마리를 분양받았고, 다른 애견분양 가게에서도 웰시코기와 포메라니안을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 후 오씨는 "동물 학대·명예훼손을 진행하겠다"고 문자를 보냈고, 여성은 "강아지를 당신이 직접 죽여놓고 왜 저에게 책임을 묻습니까? 저도 걸 수 있는 건 다 걸 겁니다"라고 답하는 등 메시지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