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리스마스에…美 국경서 또 8살 과테말라 소년 숨져

최종수정 2018.12.26 08:03 기사입력 2018.12.26 08: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국경순찰대에 구금됐던 과테말라 출신의 8세 소년이 크리스마스인 25일(현지시간) 새벽 숨졌다고 AP통신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달 들어 멕시코에 맞닿아있는 미국 국경지역에서 아동이 숨진 건 이번이 두번째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해당 아동이 자정을 갓 넘긴 시간에 뉴멕시코주 알라모고르도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과테말라 외무부에 따르면 이 소년과 아버지는 지난 18일 주요 국경지대 도시인 텍사스주 엘패소에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년은 전날 '잠재적 질병의 징후'를 보여 보호자와 함께 병원으로 옮겨졌고 감기와 고열 진단을 받았다. 이 병원에서 90분간 머문 소년은 항생제와 소염진통제를 처방 받고 퇴원했다. 하지만 같은 날 저녁 메스꺼움과 구토 증상을 보여 다시 병원으로 옮겨졌고 불과 몇 시간 만에 숨졌다고 CBP측은 설명했다.

CBP측은 "사인은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며 "미 국토안보부와 과테말라 정부에도 관련 사실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CBP측은 독립적이고 철저한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중미 국가 출신의 어린 아동이 미 국경에서 사망한 것은 이달 들어 두번째다. 지난 8일 과테말라 출신의 7세 소녀도 미국 국경 억류 도중에 탈수증과 쇼크 증세로 숨진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중미 국가 출신의 이민자들이 합법적으로 미국 입국을 할 수 있는 국경 접근을 제한하는 동시에 불법적으로 입국해 난민 신청하는 것을 막고 있다. 이로 인해 중미 국가에서 미국 입국을 위해 이동한 대규모 이민자 행렬은 한달째 미국에 들어가지 못한 채 난민 신청을 하고 기다리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