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마지막 정기국회 개의…"야3당 불참·유치원3법은 논의 지속"

최종수정 2018.12.07 21:11 기사입력 2018.12.07 21: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할 정기국회 마지막날 본회의가 시작됐다. 본회의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내년도 예산안은 법정 처리 시한(12월2일) 보다 5일 늦기는 했지만 가까스로 정기국회 기간내에는 통과될 수 있을 전망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7일 오후 7시33분 2018년도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 개의를 선언했다. 본회의는 당초 이날 오후 4시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유치원 3법,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이견으로 개회 시간이 늦춰졌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본회의 시작전까지 막판 긴급회동을 하며 쟁점 법안을 조율했다. 하지만 이견을 좁히는데 실패했고 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은 본회의 참석을 거부하고 회의장 앞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홍 대표는 본회의 참석 직전 기자들과 만나 "유치원3법 관련해선 간사들이 논의를 진행중"이라면서 "현재로서는 12월 임시국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구제 개편도 본회의 해놓고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적극적으로 논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서는 정부가 제출한 470조5000억원 규모의 예산안과 함께 도로교통법,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비준동의안 등 안건 약 200건도 처리될 전망이다. 본회의 시간이 늦은데다 안건이 많은 만큼 예산안은 내일 새벽께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