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구석 1열' 번영주 감독 "'품행제로'로 류승범 시대 열려"

최종수정 2018.12.07 18:00 기사입력 2018.12.07 18:00

댓글쓰기

류승범의 연기력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 사진=JTBC 제공

류승범의 연기력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 사진=JTBC 제공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류승범의 연기력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7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 복고열풍을 일으킨 두 영화 ‘써니’와 ‘품행제로’가 명작 매치를 펼친다. 이날 방송에는 영화 ‘써니’를 연출한 강형철 감독과 ‘욕쟁이 진희’로 존재감을 드러낸 배우 박진주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변영주 감독은 ‘품행제로’에서 열연을 펼쳤던 배우 류승범에 대해 이야기 했다. 변영주 감독은 “‘품행제로’를 통해 ‘류승범의 시대’가 열렸다. 이전까지는 조연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던 류승범이었다면 이 영화 이후 캐스팅 1순위가 됐다”고 전했다.

이에 이원석 감독은 “‘품행제로’는 류승범의 첫 주연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류승범만이 할 수 있는 ‘원맨쇼’ 같은 영화였다”라고 답했고, 강형철 감독은 “류승범은 관객들이 좀 더 영화에 집중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동물적인 배우다”라며 류승범의 연기력에 대한 칭찬을 이어갔다.
배우 박진주는 “이번에 ‘품행제로’를 다시 보면서 10년이 훌쩍 넘은 영화임에도 세련된 캐릭터들에 매료돼 넋이 나갔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JTBC 인문학X영화 토크쇼 ‘방구석1열’은 이날 저녁 6시30분에 방송된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