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종원의 골목식당'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달라진 홍탁집 아들

최종수정 2018.12.06 10:25 기사입력 2018.12.06 09:38

댓글쓰기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사진=SBS 제공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사진=SBS 제공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5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8.2% 2부 9.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로 지난주 기록했던 자체 최고 시청률(8.9%)을 또 한 번 뛰어넘었다. '2049 타깃 시청률'도 5.4%까지 올랐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3%에 달했다.

이날 방송은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포방터시장' 다섯 번째 편으로 꾸며져 지난주에 이어 각 식당의 솔루션이 진행됐다.

홍탁집 아들은 돌연 연락이 두절되어 제작진의 걱정을 자아냈다. 하지만 홍탁집 아들은 이후 달라진 모습으로 솔루션에 임했다.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에게 새로운 도전메뉴로 '닭곰탕'을 제안했다. 이어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을 위해 자신의 수제자들까지 파견했다. 홍탁집 아들은 백종원의 레시피대로 일주일간 꾸준히 연습했고, '닭곰탕'으로 재오픈하는 날에 어머니에게 '닭곰탕' 한 그릇을 대접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어머니는 "이렇게 도와주시고 애써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백종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백종원은 "어머니가 기다려주셨으니까 아들이 저렇게 하는 것"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홍탁집은 주변 상인들을 초청해 시식회를 했고, 상인들은 진심 어린 응원의 말을 건넸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10.3%를 기록했고, 홍탁집 아들은 "요즘 요리하는 게 재미있다"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돈가스집은 비가 오는 날씨에도 손님들이 많았지만, 주방과 홀의 '완벽 역할분담'으로 순조로운 장사가 진행됐다. 특히, 걸그룹 아이즈원이 '미리투어단'으로 등장해 '대표 메뉴' 치즈카츠와 등심카츠, 카레를 맛보며 행복해했다.

주꾸미 집은 신메뉴를 개발해 첫 손님으로 '요식업 경력 도합 70년'인 소담길 사장님 4인방을 맞이했다. 만나면 웃음 터지는 소담길 사장님들은 여전한 입담과 함께 실질적인 조언을 건네며 백종원까지 놀라게 했다. 특히, '쭈장군'으로 유명한 소담길 주꾸미집사장님은 조리부터 재료 손질까지 세세한 부분을 지적했고, 백종원의 요청으로 포방터 주꾸미 집의 스승으로 함께하게 됐다.

이밖에 막창집은 막창과 갈매기살을 함께 주는 '막갈구이'라는 신메뉴를 선보여 호평받았다. '막창마니아'로 소문난 아스트로 문빈과 진진은 공깃밥까지 시켜 먹으며 신메뉴에 푹 빠졌고, 시식단 역시 추가 주문을 하며 '완벽한 궁합'을 갖춘 신메뉴 탄생을 알렸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달라진 홍탁집 아들


그러나 이날 방송 말미에 백종원이 홍탁집을 기습 방문했으나 잠긴 가게문에 황당해 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또 다른 갈등을 예고했다.

백종원은 “끝난 줄 알았쥬? 마지막 촬영 끝나고 나서 19일정도 지났다. 12월 4일 아침 9시”라고 말하며 홍탁집을 향해 갔다. 가게에 다다르자 ‘알바급구’라고 쓰여 있는 안내문이 걸려있고 문은 닫혀 있었다. 이 모습을 본 백종원은 "나 또 다음 주에 와야 하네"라고 황당해 했다.

이후 홍탁집 아들과 마주선 백종원은 “자수해봐. 뭐 잘못했어?”라고 물었고 홍탁집 아들은 고개를 숙인 채 두 사람 사이의 또 다시 긴장감이 흘러 눈길을 모았다.


이건희 인턴기자 topkeontop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