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종로 화재 원인 ‘난로’로 추정…10일 정밀 합동감식

최종수정 2018.11.09 16:13 기사입력 2018.11.09 16: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경찰이 7명의 목숨을 앗아간 서울 종로구 국일고시원 화재 원인으로 301호 전열기 문제에 초점을 맞춰 수사하고 있다.

9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고시원 3층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현장감식 결과와 301호에서 불이 난 것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301호에서 최초 발화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301호에 살고 있는 A(72)씨는 경찰에 “오늘(9일) 새벽 잠을 자고 일어나 전열기 전원을 켜고 화장실에 다녀온 이후 전열기에서 불이 나는 것을 목격했다”며 “주변 옷가지와 이불을 이용해 불을 끄려 했으나 주변에 옮겨 불이 확산하자 나도 대피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사용하던 전열기는 바닥에 놓고 사용하는 일반 스토브 ‘난로’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기름이나 인화물질이 발견되지 않아 방화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다.
경찰은 이번 화재가 실화로 최종 확인될 경우 A씨를 입건할 방침이다.

A씨는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자는 국내에 거주하던 일본인 1명을 포함, 모두 54~79세의 남성으로 드러났다.

사망자들에 대해서는 이날 중 부검영장을 신청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경찰은 4명의 유족과 연락이 닿았다고 밝혔다. 유족들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할 방침이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10일 오전 10시 소방ㆍ국립과학수사연구원ㆍ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관계기관과 합동감식을 진행한다.

앞서 이날 오전 5시께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에서 불이 나 고시원에 살던 7명이 숨지고 11명이 부상을 입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