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항공의 날' 기원은 서울~부산 노선 취항일

최종수정 2018.10.30 06:00 기사입력 2018.10.30 06:00

댓글쓰기

30일 제38회 항공의 날 기념 행사…"항공 안전체계 촘촘하게 구축해야"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1981년부터 시작된 '항공의 날'의 기원은 무엇일까. 대한국민항공사(KNA)가 소속 항공기가 서울에서 부산 노선을 처음으로 취항한 1948년 10월30일이 항공의 날의 시작이다. 항공업계와 정부는 해마다 10월30일 항공의 날 행사를 통해 그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올해도 30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순자 위원장,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각계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제38회 항공의 날' 행사를 연다.

이날 기념행사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맞아 ‘보다 나은 하늘 길, 희망의 날개’라는 주제로 더 나은 항공 안전, 더 나은 항공서비스 향상을 다짐하는 자리로 준비한다.
'항공의 날' 기원은 서울~부산 노선 취항일


항공안전과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현장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해온 항공 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유공자 39명을 대상으로 정부 포상과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최고의 영예인 동탑산업훈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 김종서 본부장이 수상한다. 김 본부장은 30여년간 공항 운영을 수행한 공항 전문가다. 인천공항 3단계 건설사업의 성공적 수행과 항행 안전시설 15만 시간 무중단 운영 등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김 차관은 "국민이 안심하고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항공안전체계를 촘촘하게 구축되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면서 "항공 산업 내부에 자리 잡고 있는 잘못된 행태와 의식들을 과감하게 떨쳐내야"고 말했다.

한편, 항공의 날 기념식에 앞서 제6회 항공문학상 시상식(10월30일, 메이필드 호텔)이 개최된다. 전남 영암에서는 제5회 항공레저스포츠제전(11월3~4일)이 열린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