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생태문명 위기는 어떻게 극복하는가'…서울 전환도시 국제콘퍼런스 개최

최종수정 2018.10.11 06:00 기사입력 2018.10.11 06:00

댓글쓰기

주제는 '문명전환과 도시의 실험'…12일 토론에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아시아경제DB)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지구가 겪고 있는 생태 문명의 위기를 진단하고, 위기를 극복하는 각 도시의 실험과 도전을 살펴보는 행사가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서울연구원과 함께 11~12일 '2018 서울 전환도시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의 주제는 '문명전환과 도시의 실험'이다. 서울이 생태문명의 위기를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시민들과 모색한다.

11일에는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세계 도시들의 전환사례를 발표·공유하는 콘퍼런스가 진행된다. 토론은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에서는 강금실 포럼 '지구와 사람' 대표의 사회로 '문명전환과 도시의 과제'에 대한 토론이 펼쳐진다. 주제발표에는 존 캅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명예교수와 데이비드 코튼 전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가 나선다. 조명래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이 토론에 함께한다.

2부에서는 정건화 한신대학교 교수 사회로 '문명전환에 도전하는 도시의 실험들'이 소개된다. 이날은 중국 북경, 브라질 꾸리찌바(Curitiba), 콜롬비아 메데진(Medellin), 미국 샌프란시스코, 독일 슈투트가르트 등의 사례가 나온다. 특히 독일 슈투트가르트 환경보전국 도시기후부에서 근무하는 이현정 박사는 녹색기반 도시를 선언한 슈투트가르트의 '열 스트레스 저감을 위한 녹지 중심 도시계획 방안'을 발표한다.

3부는 윤순진 서울대 교수의 사회로 '서울의 도시전환 사례들'을 설명한다. 발표에는 '원전하나 줄이기' 등 에너지 전환사례와 걷는 도시 서울, 공유도시 서울, 서울시 지속가능발전전략(SDGs) 등이 포함된다.

12일 토론에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위 체인지(We Change)' 포럼 및 네트워크 파티가 개최된다. 포럼은 총 16개 주제로 구성되는데 8개 주제씩 2라운드에 걸쳐 테이블을 꾸린다. 토론에 참석한 시민들은 1~2차 라운드에 들어가 서울의 정책 방향에 대해 얘기한다.

시민은 누구나 이번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국제콘퍼런스 홈페이지나 서울연구원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