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추석 맞아 전국 선박 특별 안전 관리

최종수정 2018.09.13 11:39 기사입력 2018.09.13 11:39

댓글쓰기

해양경찰청, 12~26일간 해양안전관리특별대응기간 운영...선박 안전 등 집중 관리

여객선. 자료사진

여객선.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추석 귀성 및 남북 정상회담 기간을 맞아 해양 안전 관리가 강화된다.

해양경찰청은 12일 전국 지휘관 특벼회의를 열고 18일부터 20일까지 역사적인 제2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추석 연휴 귀성길 안전을 위해 해양 안전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해경은 12일부터 26일까지 15일 간을 '해양 안전 관리 특별대응기간'으로 정하고 해양사고 예방부터 대응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최근 3년 간 추석 연휴기간 중 여객선, 도선 이용객은 도서지역 귀성객 등으로 인해 평소 대비 각각 71%, 48씩 많았다. 여객선의 경우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하루 평균 8만698명으로 평상시 하루 평균 이용객 4만7089명보다 71%나 많았다. 유람선도 추석 연휴 하루 평균 2만457명이 이용해 평상시 1만1579명보다 28% 늘었고, 도선은 4만4904명으로 평상시 2만9552명보다 48%나 급증했다. 낚시 어선의 경우엔 추석 연휴 하루 평균 이용객이 1만8199명으로 평상시 1만6804명보다 8% 많았다.

해경은 올해 추석 연휴기간 중에는 여객선, 유람선, 도선 이용객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며, 다만 낚시어선 이용객은 바다 낚시 인구 증가와 성수기 및 연휴를 맞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해양경찰청은 전국 유람선, 도선, 낚시어선 등 안전 취약 선박을 대상으로 지방청별로 구성된 민관합동 기동점검단 등을 운영해 현장 지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추석 연휴 도서지역 고향을 찾는 귀성객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선박 안전운항 및 승객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특별단속 할 계획이다. 함정·항공기·파출소 및 해경구조대 등 전 직원이 비상출동 태세를 유지하고, 예방순찰을 통해 각종 사건·사고 사전예방 및 신속하게 대응한다.

해양오염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취약해역을 중심으로 방제정을 배치하고 방제기자재를 신속히 동원할 수 있도록 긴급태세를 유지하는 한편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대비 체제도 가동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해양 안전 관리 특별 대응 기간 동안 해양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부터 대응까지 총력을 다하겠다”며 “선박 운항자를 비롯해 바다를 이용하는 국민 여러분 스스로 안전 수칙을 준수하여 평온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