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인 북구청장, 현안사업 해결 정부예산 확보나서

최종수정 2018.09.13 10:52 기사입력 2018.09.13 10:52

댓글쓰기

문인 북구청장, 현안사업 해결 정부예산 확보나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문인 광주광역시 북구청장이 현안사업 해결을 위한 정부예산 확보에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13일 북구에 따르면 문 청장은 지난 12일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심보균 차관을 예방하고 노후산단 정비사업 특별교부세 지원 및 민생경제 활성화, 사회복지비 국비부담 확대 등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문 구청장은 ▲산업단지 노후도로 포장 및 보도정비 ▲소상공인 등 금융소외계층 지원 ▲사회복지예산 국비부담금 확대 등 국비지원 필요성과 열악한 지방재정 여건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먼저, 본촌 및 첨단산업단지는 준공 후 15~35년이 경과됨에 따라 도로 파손·균열 등 도로환경정비가 시급한 상황으로 산단 내 입주 기업인과 근로자들의 정주환경 개선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시급히 정비가 필요한 산업단지 노후도로 포장 및 보도정비 사업비 15억에 대한 특별교부세 지원을 요청했다.

또 복지수요가 많은 북구의 경우 전체 예산 중 사회복지비가 차지하는 비율이 65.04%를 차지하는 가운데 기초연금 인상, 아동수당 신설, 주거복지 확대 등추가 구비 부담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방비 부담 비율이 높은 기초수급자 생계비, 보육료 및 양육수당 등 사회복지예산 국비부담금의 대폭 상향 조정·확대 및 특별사업비 지원을 건의했다.

민생경제 현장의 최일선 기관인 지자체 차원의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영계속성을 위한 컨설팅과 금융서비스 연계 등 체계적인 지원 사업 발굴·추진과, 저소득·신용불량 등 금융소외계층의 자립과 자활을 위한 금융↔복지 양방향 원스톱 지원 통합시스템이 마련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에서 조직과 인력 등 행·재정적 지원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문인 북구청장은 “사회복지비 부담 등 열악한 지방재정 여건상 각종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서는 정부예산 확보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며 “민선 7기 출범 이후 구정 시스템이 어느 정도 정착돼 가고 있는 만큼 이제부터는 중앙부처, 국회 등을 수시로 방문해 발로 뛰며 정부예산 확보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