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14일 개소식…南소장은 천해성 차관

최종수정 2018.09.12 10:50 기사입력 2018.09.12 10:50

댓글쓰기

개소식 후 곧바로 가동
北소장은 조평통 부위원장이 겸직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을 위한 개보수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7월 2일 우리측 인력이 내장재 실측 작업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을 위한 개보수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7월 2일 우리측 인력이 내장재 실측 작업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개성공단 내 들어설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문을 열고 곧바로 가동에 들어간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시 30분 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남북 공동 주관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우리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국회, 정부, 학계, 시민단체 인사가 참석하고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들이 참석한다. 규모는 남북 각각 50∼60명 정도다.

남북은 14일 개소식을 마친 뒤 곧바로 업무를 시작한다. 연락사무소는 △교섭·연락 업무, △당국간 회담·협의 업무,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조 장관과 리 위원장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 협의를 마무리하고 개소식에서 서명, 교환한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됐던 4층 건물에 들어선다. 판문점선언에서 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한 뒤 후속 고위급회담에서 '개성공단 내'로 합의가 이뤄졌다.

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한다. 천 차관은 주 1회 정례회의와 필요 시 협의 등을 진행하고 남북 간 주요현안 논의를 담당하는 상시교섭대표로 일하게 된다. 북측은 조평통 부위원장이 소장을 겸직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올해 고위급회담 대표단에 나왔던 전종수 부위원장이나 박용일 부위원장 등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통일부는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 협의·소통 채널로 정착해나갈 것"이라며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8월 중 연락사무소 개소를 목표로 개보수 작업을 진행하고 구성·운영을 위한 합의안을 준비해왔으나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전격적인 방북 취소로 북·미관계가 악화하자 9월로 개소 시점을 늦췄다. 지난 5일 방북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은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했다"고만 발표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