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vs 칠레' 칠레 선수 디에고 발데스, SNS로 인종차별 논란 사과

최종수정 2018.09.11 06:51 기사입력 2018.09.11 06:51

댓글쓰기

디아고 발데스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디아고 발데스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종차별 제스처로 논란을 빚은 칠레 축구대표팀 선수 디에고 발데스(24·모나르카스 모렐리아)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9일 디아고 발데스는 한국 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경기도 수원을 방문한 바 있다. 이날 그는 한 한국 남성 팬과 기념 촬영을 하던 중 두 눈으로 좌우로 찢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 동작은 동양인을 비하하는 뜻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10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루에다 감독은 "인종차별 문제에 관해 내부적인 교육계획이 있느냐"는 한국 취재진의 질문에 "축구에 관련된 질문을 할 것인지, 축구 외적인 것에 대해 질문을 할 것인지 묻고 싶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이후 발데스는 논란이 커지자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SNS에 나타난 사진은 누군가를 공격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며 "불쾌하셨다면 사과한다"고 썼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 대표팀과 친선 경기를 가진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