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이명박 20년 구형은 사필귀정"

최종수정 2018.09.06 17:02 기사입력 2018.09.06 17: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6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징역 20년 구형은 사필귀정, 법원도 법과 원칙에 따른 엄중한 판단을 내려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현안관련 서면 브리핑을 통해 "110억 원대 뇌물수수와 350억 원대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전례를 찾기 어려운 부패사건’이라며 징역 20년에 벌금 150억 원 및 추징금 111억4000천여 만원의 중형을 구형한 것은 지극히 당연한 결과로 검찰의 판단을 깊이 존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사실상 지배하면서 350억 원가량을 횡령하고 31억 원대의 법인세를 포탈한 혐의를 비롯하여,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약 68억 원, 국정원 특활비 7억 원 상당,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 등으로부터 36억여 원 등 110억 원대의 뇌물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퇴임 후 국가기록원에 넘겨야 할 청와대 생산 문건을 빼돌린 혐의까지 포함해 총 16가지의 공소사실로 기소되었으니 검찰로부터 징역 20년이라는 중형을 구형받은 것은 애초부터 충분히 예견된 일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구속된 상태로 결심공판에 이르기까지 오직 자기변명과 책임회피로만 일관해왔다. ‘그래서 다스는 누구 겁니까’ 라는 국민의 질문은 무시한 채 반성의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더욱 엄중한 법의 심판이 필요하다"며 "법원도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며 책임이 큰 자리일수록 더 높은 도덕성과 청렴성이 요구된다는 공직 사회의 원칙에 따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저지른 직권남용과 권력형 비리사건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엄격한 판단을 내려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