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천구 "땅꺼짐 주변지반 안정…아파트 주민 귀가 가능"(상보)

최종수정 2018.09.02 20:03 기사입력 2018.09.02 20: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대규모 땅꺼짐 사고가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 신축 건물 공사현장 주변 지반이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금천구도전문가들의 견해를 토대로 사고현장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귀가해도 좋다고 판단했다.

금천구는 2일 가산동 주민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열고 "계측기 측정값 분석결과이상징후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지반도 안정화된 것으로 전문가들에 의해 확인돼 자택으로 입주가 가능함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임시 복구작업은 수요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나 월요일 비로 인해 1∼2일 지연될 수 있다"면서 "임시 복구공사 완료 후에도 주민불안이 해소될 때까지 별도의 숙박시설 이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가산동 한 아파트 인근 공사장과 도로 주변 땅이 지난달 31일 오전 4시 38분께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 규모로 함몰돼 논란이 됐다. 이 사고로 이 아파트 주민 200여 명이 긴급 대피했고 공사장 축대가 무너졌다. 아파트 단지 내 주차장도 내려앉아 차량 4대가 견인됐다. 문제가 된 공사장은 지하 3층ㆍ지상 30층 규모 오피스텔 건설 공사가 올해 1월부터 공사가 진행중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