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염 속 전력 위기 극복 위해 주민들이 나선다

최종수정 2018.08.11 12:48 기사입력 2018.08.11 12:48

댓글쓰기

서대문구, 에너지진단전문가 22명 양성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폭염 속 전력 위기 극복을 위해 전문 교육을 받은 주민들이 나선다.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주민 에너지진단전문가 22명이 다음 주부터 에너지 절약문화 정착과 확산을 위해 본격 활동에 나선다.
이들은 2∼3명씩 조를 이뤄 서대문구 17개 에너지자립마을 내 희망 가정을 방문해 전기, 수도, 가스 사용량 등을 확인한다.

또 전기밥솥, 비데, 에어컨 등 가정 내 전자제품 대기전력을 측정하고 에너지가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곳에 대한 맞춤형 절감 방안을 안내한다.

에너지진단전문가들 활동은 연중 이뤄진다.
폭염 속 전력 위기 극복 위해 주민들이 나선다
서대문구는 지난달 말 서대문도서관 문화교실에서 3회에 걸쳐 ‘에너지진단전문가 양성과정’을 운영했다.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강필훈 팀장은 참여 주민들에게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컨설팅 활동 배경과 목적, 에너지 정보분석과 에너지사용량 모니터링 방법 등에 대해 강의했다.

박재성 에너지절감 컨설턴트는 구체적 사례를 통해 2014년부터 서대문구에서 펼쳐 온 ‘온실가스 진단 컨설팅 활동’을 소개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에너지진단전문가 분들의 활약이 환경문제에 대한 주민 공감대 확산과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대문구 환경과(330-1929)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