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李총리,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北 인사 접촉 주목

최종수정 2018.08.11 09:31 기사입력 2018.08.11 09:29

20일 여자농구 남북단일팀 경기 응원

이낙연 국무총리가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겉옷을 벗은 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낙연 국무총리가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겉옷을 벗은 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국무총리실은 11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앞서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특사를 보내 개막식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공식 초청했다. 하지만 남북 정상 모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문 대통령은 이 총리가 이번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하도록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 총리의 인도네시아 방문에 대통령 전용기를 이용하도록 했다. 이 총리의 지난달 케냐·탄자니아·오만 순방에 이어 두 번째로 대통령 전용기를 내준 것이다.

이 총리는 18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 20일까지 2박 3일간 인도네시아를 찾는다. 18일 오후 7시(현지시간)에 열리는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에 이어 19일 한국팀 경기 응원, 코리아하우스 개관식 참석 및 한국선수촌 방문, 인도네시아 동포·지상사 만찬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특히 20일에는 남북단일팀 여자농구 경기를 응원한다. 남북한은 이번 아시안게임 개회식과 폐회식에 공동입장하고, 여자농구와 카누, 조정에 단일팀으로 출전한다.

이 총리는 지난 7일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선수단 결단식에서 "남북한 공동입장과 단일팀 출전은 선수 여러분 인생에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며 "경기장 안에서건 밖에서건 북한 선수들과 서로 배려하고 협력하며 잘 지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아시안게임은 선수 여러분께 매우 귀한 국제무대다. 인생에 다시 오기 어려울지도 모르는 황금 같은 기회"라며 "최선을 다해 선수 여러분 평생에 남을 아시안게임이 되길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한편 총리실은 이 총리와 북측 인사의 접촉 가능성 등에 관해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답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