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인권대표에 바첼레트 전 칠레대통령 공식 임명

최종수정 2018.08.11 05:50 기사입력 2018.08.11 05: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미첼 바첼레트(66) 전 칠레 대통령이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로 공식 임명됐다.

10일(현지시간) 유엔총회는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이 차기 유엔 인권최고대표로 지명한 바첼레트 전 대통령에 대해 193개 유엔 회원국의 전원동의(컨세서스)로 승인했다.

바첼레트 신임 대표는 이달 말 퇴임하는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현 인권최고대표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9월1일부터 4년간의 임기를 시작한다.

바첼레트 신임 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매우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영광스럽다"면서 "모든 열정과 신념을 다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바첼레트 신임 대표에 대해 '최고 적임자'라고 평가하는 한편 "증오와 불평등이 점증하고 있다"면서 엄중한 시기에 임무를 맡게 됐다고 말했다.

바첼레트 전 대통령은 2006~2010년 칠레의 첫 여성대통령을 지냈으며, 2014~2018년 재선에 성공했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는 양성평등과 여성권익 증진을 위한 유엔 여성기구 총재를 지냈다.

대통령 임기 동안 그는 증세를 통한 복지정책, 낙태 일부 허용, 동성결혼 공식 허용 등 정책을 펼쳤다. 이와 함께 온화한 스타일, 꾸준한 경제성장으로 칠레 국민의 인기를 얻었다. 바첼레트 전 대통령은 과거 칠레의 독재자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정권의 고문 피해자이기도 하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