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급호텔 체크인 시간이 30분? '강릉 세인트존스호텔' 투숙객들 '뿔났다'(종합)

최종수정 2018.08.10 10:28 기사입력 2018.08.09 15:04

댓글쓰기

'라스베이거스 특급호텔급' '각국 정상 투숙' 홍보에 인기
하지만 다수 시설 공사중에 엘리베이터 등 턱없이 부족
"인피니티풀 좋아보여 갔지만 인원 몰려 입장도 못해"
호텔 "각종 이벤트로 불만 해소 노력"
특급호텔 체크인 시간이 30분? '강릉 세인트존스호텔' 투숙객들 '뿔났다'(종합)


[아시아경제 최신혜기자] "호텔인지 도떼기시장인지 헷갈릴 정도였습니다. 넘치는 인원에 비해 턱없이 모자란 시설 때문에 무엇 하나 제대로 즐기고 오지 못했네요."

특급호텔을 표방하며 지난 5월 정식 오픈한 '강릉 세인트존스호텔'이 수준 이하의 시설과 서비스로 논란이 일고 있다. 이 호텔은 동해안 숙박업소 중 최대 규모인 1091실로 지어졌으며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문재인 대통령,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등을 비롯해 16개국 정상이 방문하거나 투숙한 것으로 알려져 유명세를 탔다. 하지만 특급호텔이라는 홍보가 무색할 정도의 미숙한 서비스와 시설 등으로 투숙객들의 원성이 커지고 있다.
특급호텔 체크인 시간이 30분? '강릉 세인트존스호텔' 투숙객들 '뿔났다'(종합)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객실 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주차공간과 엘리베이터, 식사공간 등 세인트존스 호텔 이용중 불편을 겪었다는 항의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가장 큰 불만은 주차공간 부족. 실제 지난 달 중순 투숙했다는 A씨는 "오후 10시쯤 도착했는데 주차할 곳이 없어 30분을 헤맸다"며 "결국 호텔 옆 공사장 인근에 차를 댔는데 다음날 차량 범퍼가 긁혀있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또 다른 투숙객인 B씨도 "오후 4시 입실이었는데 오후 2시경 이미 만차여서 당황했다"고 전했다.
이 호텔의 객실 수는 1000개가 넘지만 마련된 주차장은 700여대만 수용 가능하다. 호텔 관계자는 "차량 400여대 주차가 가능한 야외 제2주차장이 아직 공사를 마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세인트존스 호텔 측이 홈페이지에 공지한 혼잡 시간대

세인트존스 호텔 측이 홈페이지에 공지한 혼잡 시간대



긴 체크인 시간도 도마에 올랐다. 1000개가 넘는 객실 투숙객들이 1곳의 안내데스크를 통해서만 입실 수속을 밟아야 했기 때문. 4시 체크인 시간에 사람들이 몰리다보니 30여분 이상이 소요될 수 밖에 없었던 것. 호텔 관계자는 "체크인 데스크를 최근 2곳으로 늘렸지만 객실 수가 워낙 많다보니 고객을 바로 응대하기가 힘든 것이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투숙객 C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체크인 줄인지 공항 출국심사 대기 줄인지 놀이공원 대기 줄인지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 있어 처음부터 매우 불쾌했다"고 항변했다. 또 "본관에 엘리베이터가 4대 뿐이라 객실까지 올라가는 데도 30분 이상 걸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급호텔 체크인 시간이 30분? '강릉 세인트존스호텔' 투숙객들 '뿔났다'(종합)


호텔의 가장 큰 홍보 포인트였던 인피니티풀 관련 불만도 터져나왔다. 투숙객 D씨는 "풀 최대 수용인원이 120명이라는 사실을 듣고 경악했다"며 "하루 4타임 중 1타임만 선택해 놀 수 있지만 그마저 선착순으로 진행돼 입장하지 못했다"고 분노했다.

조식뷔페가 운영되는 플레이버 레스토랑 정원 수용인원도 200여명에 불과했다. 수백명의 투숙객이 아침마다 수십 분을 기다려야 하는 것.지난달 말 호텔에 묵었다는 E씨는 "겨우 조식을 먹고 방에 도착했는데 체크아웃 시간을 지키지 않으면 추가비용을 받는다는 안내방송이 나왔다"며 "조식을 바로 먹을 수 있게 해주고 엘리베이터를 바로 탈 수 있게 해줘야 시간을 지킬 수 있지 않겠냐"고 언성을 높였다. 7개 식사공간 중 바비큐가든, 라운지바, 루프톱 등 3곳은 아직 운영을 시작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룸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메뉴판이 아직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투숙객 F씨는 "옷장 금고를 오픈했는데 누군가 신고 버린 양말이 들어있어 기분이 매우 나빴다"며 "감당할 수 있는 정도의 시설, 서비스 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호텔을 오픈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세인트존스호텔 관계자는 "주차장, 레스토랑 등을 빠른 시일 내 오픈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비가 오는 등 이변이 생겨 공사가 지연되고 있다"면서 "인쇄 외주업체 휴가까지 겹쳐 룸서비스 메뉴판이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호텔 측에서 고객의 불만이 많다는 것을 인지한 상태이며 대기고객 대상 명함추첨이벤트 등을 통해 불만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