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폭 피해만 매년 강조, '군함도' 강제징용은 숨기는 나가사키

최종수정 2018.08.09 14:52 기사입력 2018.08.09 14:52

댓글쓰기

1945년 8월9일, 나가사키에 원폭 투하직후 발생한 거대한 토네이도의 모습.(사진=나가사키시 홈페이지/http://www.city.nagasaki.lg.jp)

1945년 8월9일, 나가사키에 원폭 투하직후 발생한 거대한 토네이도의 모습.(사진=나가사키시 홈페이지/http://www.city.nagasaki.lg.jp)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나가사키 원폭투하 73주년을 맞은 9일, 일본 나가사키(長崎)시에서 피해자 위령식이 열렸다. 위령식에 참석한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나가사키와 히로시마의 비극이 반복돼서는 안된다"라고 말하며 세계 유일의 피폭국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바로 나가사키항 앞바다에 놓인 섬인 군함도에서 조선인 강제징용이 대규모로 이뤄졌고, 심지어 원폭 투하 뒤 아무런 안전장치 없이 징용노동자들을 도심 복구작업에 투입한 일제의 만행에 대해서는 일언반구조차 하지 않았다.

9일 교도통신 등 일본 현지 언론에 의하면, 이날 나가사키시 마쓰야마마치(松山町) 평화공원에는 이른 아침부터 시민들이 찾아와 피해자 위령비 앞에서 기도를 했다. 위령식 행사에는 아베신조 일본총리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등이 참여해 위령 평화기념식이 열렸다. 아베총리는 역대 일본 정부가 늘 반복해온 세계유일 원폭 '피해국'임을 강조하며 핵무기 없는 세계 실현을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작 원폭 투하의 주 원인이 된 일제의 광기어린 전쟁범죄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 1941년 12월7일, 일제는 선전포고도 없이 진주만을 공습, 미국을 자극해 태평양전쟁을 일으켰으며 중국과 동남아시아 일대를 침략해 아시아 지역주민들을 전쟁의 참화 속으로 끌고 들어갔다. 당시 일제의 식민지였던 우리나라와 중국 동북부 지역, 대만 일대에서는 강제 징병과 징용으로 끌고온 노동자들을 착취, 전쟁물자 생산에 이용했으며 전후에도 아무런 보상과 사과없이 전쟁범죄 자체를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나가사키시에서 초등학생용으로 제작한 '메이지 일본 산업혁명유산' 가이드북. 군함도에서 벌어졌던 강제징용 등 전쟁범죄 참상은 전혀 나와있지 않다.(사진=나가사키시 홈페이지/http://www.city.nagasaki.lg.jp)

나가사키시에서 초등학생용으로 제작한 '메이지 일본 산업혁명유산' 가이드북. 군함도에서 벌어졌던 강제징용 등 전쟁범죄 참상은 전혀 나와있지 않다.(사진=나가사키시 홈페이지/http://www.city.nagasaki.lg.jp)


특히 나가사키항 앞바다에 떠있는 일제 전쟁범죄의 소굴격인 '군함도(軍艦島)'에 대해서도 오로지 메이지 유신시대 만들어진 산업혁명 세계유산으로 광고할 뿐, 전범 만행에 대한 설명은 조금도 하지 않고 있다. 나가사키시 홈페이지에서 군함도는 산업혁명유산의 상징으로 등장하며 나가사키시에 위치한 제철소, 공장 등과 함께 일본의 근대 세계문화유산으로 소개돼있을 뿐이다. 군함도를 비롯해 일제강점기 산업시설들은 지난 201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군함도의 원래 이름은 하시마섬으로 1930대까지 간척사업이 실시됐고, 이후 조선과 중국 일대에서 강제징용된 노동자 500~800명이 혹사당했다. 위험한 갱내 작업에 강제투입돼 많은 사람들이 사망했으며, 나가사키 원폭 투하 이후에는 도시복구에 강제로 동원돼 피폭된 피해자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정부는 해당 강제징용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으며,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당시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자를 기리는 정보센터를 짓겠다고 약속했지만, 이 역시 군함도에서 멀리 떨어진 도쿄에 짓겠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이에 군함도를 비롯해 일본 근대 산업시설 23곳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했던 유네스코도 지난 6월28일, 일본이 조선인 강제 노역 희생자들에 대한 후속조치 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채택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