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보름, '왕따 주행' 논란 이후 첫 방송…"외상 후 스트레스 극복, 운동 다시 시작"

최종수정 2018.07.13 15:11 기사입력 2018.07.13 14:23

김보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사진=채널A 방송캡처
김보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사진=채널A 방송캡처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선수인 김보름이 방송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13일 방송한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한 김보름은 "올림픽 이후 많은 시간이 흘렀고 방송 출연은 처음이라 긴장 된다"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입원 치료를 했었고 지금은 건강을 되찾아 다시 운동을 시작하려는 단계"라고 말했다.

김보름은 매스스타트 경기 이후 은메달을 딴 빙판 위에서 큰 절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기쁜 마음만은 들지 않았다. 죄송스러운 마음에서 큰 절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보름은 매스스타트 경기 직전 포기하려는 마음도 먹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 당시에는 많이 힘들었다. 제가 스케이트 선수인데 스케이트를 탈 수 없다는 생각이 너무 커서 포기하려고 말씀 드리고 짐을 싸기도 했다"며 "다시 경기하기까지 믿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힘을 받았다"고 말했다.
논란으로 인해 후원사 재계약에 실패한 김보름은 "지금은 후원사가 없는 상태이지만 앞으로 좋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운동을 하는 것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어머니께서 잘 버텨달라고 응원을 해주셨는데 지금 생각하면 죄송한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김보름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에서 이른바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따며 실력을 입증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실시한 결과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