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北, 유엔제재 상한선 웃도는 정제유 밀수" 문제제기

최종수정 2018.07.13 04:20 기사입력 2018.07.13 04: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를 위반,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밀수입하고 있다는 문제 제기를 미국이 안보리에 했다고 AP통신을 비롯한 외신들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북한이 수입할 수 있는 정유제품 공급량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있는데 북한이 밀수를 통해 이런 상한선을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미국은 이 같은 주장을 담은 문서를 대북제재 이행을 담당하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했으며, 이 문서에서 북한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총 89차례에 걸쳐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취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국은 관련 선박(유조선)이 정규 용량의 3분의 1만 채워도 대북제재 결의에서 정한 연간 50만 배럴의 상한을 초과하고, 선적 용량의 90%를 채우면 상한의 3배에 가까운 136만7628배럴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위원회에 북한의 제재위반을 유엔 회원국에 긴급히 알리고, 이미 상한을 초과한 만큼 추가 이전 금지와 함께 북한의 이런 시도를 차단하기 위해 주의를 더욱 강화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