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고창군, 영농폐비닐 공동 집하장 5개소 설치 완료

최종수정 2018.07.12 17:51 기사입력 2018.07.12 17:51

고창군, 영농폐비닐 공동 집하장 5개소 설치 완료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재길 기자] 전북 고창군은 영농폐비닐 공동 집하장을 5개소 설치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정부의 보상금 지급정책과 각급 기관 및 단체, 마을 별 환경정화활동을 통해 해마다 영농폐비닐 수거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집하시설 부족으로 제때 수거되지 못하는 등 효율적인 수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군은 영농폐비닐의 안정적인 수거기반 조성을 위해 국비 등 25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영농폐비닐 공동집하장 5개소를 설치했으며 이로써 지난해 7개소(고수·성송·신림·심원·해리·부안2)를 포함해 총12개소에 공동 집하장을 설치했다.

이번 설치된 5개소는 고창읍 죽림, 고수면 상평, 아산면 하갑, 상하면 용정, 흥덕면 제하 여곡 마을로 가로6m 세로5m 높이1.5m의 상부 개방형 콘테이너 방식이다.
환경시설사업소 관계자는 “각 마을과 단체에서 수집한 영농폐기물을 임시집하장에 모아두면 한국환경공단에서 일괄 수거해 재활용 처리해 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며 “소중한 자연을 지키고 자원 재활용도 할 수 있도록 영농폐비닐 수집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재길 기자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