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車의 본고장' 독일서 현대기아차 점유율 5% 벽 뚫었다

최종수정 2018.07.10 11:38 기사입력 2018.07.10 11:38

상반기 9만2752대 사상 최대 판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기아차가 올해 상반기 자동차의 본고장인 독일에서 사상 최대 판매 실적을 올리며 시장점유율을 5%까지 끌어올렸다.

10일 독일자동차공업협회와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해 1∼6월 독일에서 9만2752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0.0%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가 5만8982대, 기아차는 3만3770대를 각각 판매했다. 독일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5.0%를 기록했다. 이는 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로, 독일 수입차 시장에서는 폭스바겐그룹 산하의 체코 완성차업체 스코다(10만6802대)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판매량이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독일 전체 자동차 판매 증가율을 훨씬 웃도는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상반기 독일의 전체 자동차 판매 대수는 183만931대로, 작년보다 2.9% 증가했다. 현대차의 경우 판매량이 10.9% 늘어 독일에서 5만 대 이상 판매한 주요 자동차업체 중 스페인 세아트(16.4%)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2007년 독일에서 연간 8만7904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던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7만2586대를 팔아 10년 만에 두 배 가까이 판매량을 늘렸다. 투싼과 스포티지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아이오닉, 니로 등 친환경차가 판매 증가세를 견인하고 있다. 또 지난해 하반기 유럽에 선보인 현대차 고성능 모델 i30N은 유럽 국가 중 독일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이같은 성장세가 지속될 경우 올해 연간 판매량은 18만대를 넘어서 최대 판매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독일에서의 판매 증가는 유럽 시장 전체 판매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유럽 시장의 연간 판매가 사상 처음으로 1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올들어 5월까지 유럽시장에서 전년 대비 6.3% 증가한 45만5955대를 판매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