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진호 3언더파, 매킬로이 2언더파

최종수정 2018.07.06 10:02 기사입력 2018.07.06 10:02

댓글쓰기

아이리시오픈 첫날 폭스 5언더파 선두, 디펜딩챔프 람은 2오버파 난조

최진호가 아이리시오픈 첫날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더니골(아일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최진호가 아이리시오픈 첫날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더니골(아일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최진호(34ㆍ현대제철)의 초반 스퍼트다.
6일 새벽(한국시간) 아일랜드 북부 더니골 발리리핀골프장(파72ㆍ7462야드)에서 끝난 유러피언(EPGA)투어 '롤렉스시리즈 4차전' 아이리시오픈(총상금 700만 달러) 첫날 3언더파를 작성해 공동 9위를 달리고 있다. 라이언 폭스(뉴질랜드)가 5언더파를 몰아쳐 선두에 나섰고, 대니 윌렛(잉글랜드) 등 7명의 선수가 1타 차 공동 2위(4언더파 68타)에서 치열한 몸싸움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최진호는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언투어 대상 2연패에 성공해 'EPGA투어 직행 티켓(16번 카테고리)'을 확보했다. 지난해 11월 홍콩오픈을 기점으로 벌써 17개 대회에 출전해 '톱 10'에 3차례 진입하는 등 연착륙에 성공하는 분위기다. 이날은 바람이 상대적으로 잠잠한 오전조로 출발해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그린적중률 83.3%의 '송곳 아이언 샷'을 가동했다는데 기대를 걸고 있다.

2016년 챔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2언더파 공동 18위에서 2년 만의 정상 탈환을 노리고 있다. 홀 당 평균 1.87개의 퍼팅으로 그린에서 어려움을 겪어 오히려 스코어를 더 줄이지 못했다는 게 아쉽게 됐다. 디펜딩챔프 존 람(스페인)은 반면 2오버파 공동 92위로 밀렸다. 한국은 왕정훈(23ㆍCSE)과 조락현(26)이 이 그룹에 합류했다. 이수민(25)은 6오버파 공동 141위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