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외신 "VAR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은 점 아쉬워…MVP는 조현우"

최종수정 2018.06.19 08:52 기사입력 2018.06.19 08:06

외신 "한국-스웨던전, VAR이 운명 가려
외신 "MVP 조현우, 놀라운 반사신경"…거미손 '극찬'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스웨덴에 0-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스웨덴에 0-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처음 도입된 비디오판독 시스템(VAR)으로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스웨덴에 0-1로 아쉽게 패했다.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스웨덴의 F조 조별리그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전 경기 내내 흐름을 주도하며 잘 버텼지만 후반 김민우가 박스 안에서 태클을 시도하다 반칙을 범해 그란크비스트에게 패널티킥 선제 결승골을 허용했다.

당시 엘살바도르 출신의 호엘 아길라르 주심은 김민우의 반칙이 아니라고 판단, 경기를 진행했다. 한국은 공을 잡고 역습을 전개하며 상대 진영 중앙까지 몰고 들어갔지만 아길라르 주심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VAR에 들어갔다.
VAR은 이번 월드컵 처음 도입된 시스템으로 개막 전부터 변수 중 하나로 꼽혔다. VAR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컸지만 한국은 결국 VAR에 발목이 잡힌 셈이다.

외신들도 VAR이 한국에게 불리하게 적용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AP통신은 "VAR을 통해 페널티킥을 얻은 스웨덴이 한국을 1-0으로 꺾었다"며 "그라크비스트는 2006년 이후 첫 월드컵에 진출한 스웨덴에 승리를 안겼다"고 평했다. 스웨덴 언론 역시 판정 자체는 타당하다고 했지만 VAR 판독의 타이밍이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골키퍼 조현우가 스웨덴의 슛을 막기 위해 몸을 날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골키퍼 조현우가 스웨덴의 슛을 막기 위해 몸을 날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또 VAR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은 점을 문제삼기도 했다. 스웨덴 '익스프레센'은 "많은 사람들이 공정한 판단을 내리는 VAR의 능력을 칭찬했지만 문제점도 나타났다. 심판은 판정을 위해 한국의 공격을 강제로 중단시켰다"고 전했다.

다른 외신 기자들도 VAR판독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BBC의 닉 카벨 기자는 "만약 심판이 VAR판정을 했는데 판정이 번복되지 않고 한국이 공격 기회를 놓쳤다고 생각해보라"며 판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독일 DPA통신도 "비디오 보조 심판이 한국이 불리한 방향으로 결정을 내렸다"며 "그 결과 스웨덴이 패널티킥을 얻어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경기가 끝난 후 외신 기자들은 한국의 골키퍼 조현우를 "한국의 MVP, 반사신경이 놀랍다"며 그를 극찬했다. 로이터는 "자동반사적으로 방어한 조현우의 플레이가 놀랍다. 다만 그란크비스트의 페널티킥 수비에선 방향을 잘못 잡았다"고 말했다. BBC는 "조현우의 선방이 한국의 패배에도 빛났다"고 분석하며 그를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