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가계부채 증가 속도 세계 3위…처분가능소득 1.6배

최종수정 2018.06.17 11:50 기사입력 2018.06.17 11:50

댓글쓰기

지난해 가계부채 증가 속도 세계 3위…처분가능소득 1.6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지난해 한국의 가계부채가 주요 43개국 중 세 번째로 큰 폭으로 늘었다.

17일 국제결제은행(BIS)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한국 가계신용은 가계 처분가능소득의 159.8%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5.2%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부채 증가율이 소득 증가율보다 거의 두 배 컸기 때문이다. 지난해 가계신용은 108조3000억원(8.1%) 늘었고 가계 처분가능소득은 39조3000억원(4.5%) 증가했다.


지난해 말 한국 가계부채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94.8%로 세계 주요국 중 7번째로 비중이 높았다. 지난 1년간 2.2%포인트 상승하며 4%포인트 상승한 중국, 3%포인트 상승한 홍콩에 이어 세계 3위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2014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84.2%로 9위였는데 3년만에 10.6%포인트 상승하며 순위가 두 계단 높아졌다. 오름 폭 역시 노르웨이(13.2%p), 중국(12.7%p) 다음으로 컸다.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올해 들어서도 계속 불어나며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가계신용은 1분기 17조2000억원 증가하며 1468조원을 기록했다. 증가율은 8.0%로 3년 만에 가장 낮았지만 지난해 1분기(16조6000억원 증가)보다 증가액이 많다.

가계부채가 점차 쌓이면서 금융불안 우려도 커지고 있다. BIS가 산출한 지난해 한국 가계부문 DSR(
가계대출은 4월과 5월에도 예상보다 강한 증가세를 보였다.

가계부채 누증에 따른 금융불안 우려는 점점 커진다.

BIS가 산출한 작년 한국 가계부문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은 지난해 연평균 11.95%로, 2012년(12.03%)이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 부담이 5년 만에 가장 커진 것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