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베트남 反中 시위 격화로 韓기업 간접 피해 우려"

최종수정 2018.06.14 16:15 기사입력 2018.06.14 16:15

"베트남 反中 시위 격화로 韓기업 간접 피해 우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최근 베트남에서 경제특구 법안을 둘러싼 반중(反中)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곳곳에서 산발적인 시위가 이어지고 있어 우리 진출 기업의 피해가 우려된다.

한국무역협회 호치민지부는 14일 "한국 진출 기업이 밀집한 빈증, 동나이, 롱안 지역은 특별한 움직임이 없으나 일부 도심과 중국계 공장이 밀집해 있는 지역에서 산발적인 시위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특히 대만계 대형 신발 기업인 파오첸을 비롯해 중국ㆍ대만계 기업에서는 이번 주 시위대의 작업 거부로 생산 차질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호치민지부는 "한국 진출 기업은 시위 타깃이 아니어서 직접적인 타격은 받지 않고 있으나 일부 경미한 기물 파손 및 조업 중단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띠엔장성 내 대만계 및 중국계 공장의 시위 영향으로 이 지역에 진출한 한세베트남(의류), 시몬느(가방류), KAP비나(가방류), 그린비나(의류) 등 현지 진출 기업에 시위대 100 ~200명이 난입해 공장 정문 등 일부 기물이 파손됐다.

또한 시위 주도자가 근로자를 선동해 작업을 막고 있어 일부 한국 진출 기업의 경우 이번 주 들어 조업 중단 및 이에 따른 생산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고 호치민지부는 설명했다.
베트남 정부가 추진하는 경제특구 법안은 베트남 국가 안전에 대한 우려는 물론 주권이 심각하게 침해될 수 있다는 여론이 지배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특구 지역은 푸꾸옥(끼엔장성), 박반퐁(칸화성), 반돈(꽝닌성) 3개 지역이며, 이들 경제특구 법안에서 논란이 되는 조항은 외국인에게 해당 특구 지역의 토지 임대권을 종전 50년에서 99년까지 부여한다는 대목이다.

호치민지부는 "이번 시위 사태가 한국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에도 한국 기업 및 교민들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2014년 중국과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따른 베트남의 반중 시위 영향으로 중국 기업은 물론 한국 싱가포르 대만계 진출 기업이 상당한 피해를 입었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