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범죄 피해 사실 고백한 양예원은 누구?

최종수정 2018.05.17 08:52 기사입력 2018.05.17 08:52

댓글쓰기

사진=유튜브 '비글 커플' 채널 영상 캡쳐

사진=유튜브 '비글 커플' 채널 영상 캡쳐



16일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에 대해 고백했다.

이날 양예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및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다”로 시작하는 글과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양예원은 지난 2015년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해 피팅 모델에 지원한 사실을 언급하며 ‘실장님’이라고 불리는 인물과 계약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촬영을 위해 스튜디오에 갔고, 이 스튜디오 문이 이중 삼중 자물쇠로 채워졌다고 말했다.
이어 양예원은 “밀폐된 공간에는 여성 스태프 하나 없이 20명의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 속옷도 아닌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을 건네며 입고 올 것을 요구했다”며 촬영에 응하지 않을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고소할 것이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촬영 도중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의 가슴을 만졌다고 말했다. 이어 양예원은 지난 8일 한 음란 사이트에 자신의 사진이 공개된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또한 양예원은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글과 영상을 퍼트려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양예원은 ‘비글 커플’이라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페이지의 운영자로, 17만 명이 넘는 인원이 이를 구독하고 있다.

해당 채널에서 양예원은 자신의 남자친구인 이동민 씨와 함께 몰래카메라, 커플 영상, 일상 영상 등의 다양한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